청와대가 해킹당했다고? 신 문 방



    靑 "DDoS 공격, 자료해킹 등 피해없다"

                                                                                [연합뉴스] 2009년 07월 08일(수)]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청와대는 8일 자체 인터넷 홈페이지(www.president.go.kr) 등을 겨냥한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과 관련, "이로 인한 피해는 전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 참고자료를 내고 "이번 DDoS 공격은 네트워크에 과부하를 유발시켜 정상 서비스를 방해하는 사이버 공격으로, 자료해킹 등과는 관계가 없다"면서 "특히 청와대는 `내부망'과 `외부망'이 분리돼 있기 때문에 이같은 피해는 전혀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일반 네티즌에 공개되는 인터넷 홈페이지와 별도로 내부 업무전산망인 `위민(爲民)'을 운영하고 있다.

다만 청와대는 "인터넷 트래픽이 평상시 대비 9배 수준으로 늘어나면서 현재까지도 일부 지역에서 인터넷 홈페이지 접속 지연 및 마비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관계기관과 공조해 악성코드 유포경로 파악 및 대응조치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정정길 대통령실장 주재로 열린 정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이번 DDoS 공격 사태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모는 "어제 오후 국내외 일부 인터넷 사이트에 악성코드가 확산돼 접속이 중단됐으며, 청와대는 오후 6시 30분께 이런 사실을 인지하고 관계기관과 공조해 대역폭을 긴급 증설하는 등 대응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humane@yna.co.kr

(끝) 
              청와대 등 주요사이트 ‘DDoS’ 공격으로 먹통
                                                                  [한국재경신문 2009년 07월 08일(수)]


청와대, 국회와 국방부등 국내 주요기관과 미국 백악관 국무부 등 미국의 주요기관 홈페이지등 25개 사이트가 7일 오후 해커들의 공격으로 한동안 다운되는 일이 벌어졌다. 이와 함께 국내 은행과 일부 언론사, 포털사이트 접속에도 에러가 발생했다.

이들 사이트는 이날 오후 4시간 정도 접속이 안됐으며, 일부는 밤늦게까지 접속장애가 발생했다. 각 분야의 대표 사이트가 동시 다발적으로 공격 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경찰청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8일 이번 사건과 관련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전담 수사반을 편성해 해킹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번 공격이 대용량의 정보를 특정 사이트에 보내 비정상적인 트래픽을 발생시키는 '디도스(DDoS, 분산서비스거부 공격)'으로 추정하고 근원지를 추적하고 있다.

DDos는 특정 사이트에 대용량 메일이나 정보를 집중적으로 보내 접속자가 실제보다 많은 것처럼 만들어 사이트를 마비시키는 인터넷 해킹 기법이다.

지난 2003년 1월 25일 전세계적으로 발생한 인터넷 대란도 웜바이러스로 시작된 디도스 공격이다. 당시 국내에서도 전국에 걸쳐 8시간 이상 인터넷 사용이 중단된 바 있다.
      신수현  기자
  DDoS란?…금품·보복·국가 사이버전 도구                                                                

[노컷뉴스 2009. 07. 08일(수)/CBS산업부]
이번에 인터넷 접속장애를 일으킨 분산서비스거부(DDoS, Distributed Denial of Service)는 다수의 PC를 이용해 특정 시스템으로 대량의 유해 트래픽을 전송함으로써 시스템 상에 과부하를 발생시켜 해당 시스템의 정상적인 서비스를 방해하는 사이버 공격이다.

이를 위해 해커는 다양한 방법으로 일반사용자 PC에 봇을 감염시키고, 봇에 감염된 PC에 공격명령을 하달하여 DDoS 공격을 수행한다.

주로 금전을 요구하는 협박성 DDoS공격에서 이 공격방법을 이용한다.

지난 2006년 11월 국내 화상채팅 업체를 상대로 서비스 중단 등을 협박하며 금품을 요구한 경우, 이듬해 10월 모 게임 아이템 거래업체를 상대로 홈페이지 접속장애를 일으킨 경우가 여기에 속한다.

또 해당 사이트의 정상적인 서비스를 방해함으로써 주로 국가 사이버전 또는 정치적 목적에 사용되기도 한다.

이는 2007년 4월, 러시아 해커가
에스토니아정부와 의회 등 주요 사이타를 2주간 공격해 사이트를 접속 불능 상태에 빠뜨린 것이 대표적인 예다.

이와 함께 DDoS 공격의 선동자는 다수의 네티즌이 동참하도록 공격의 당위성과 이로 인한 실리를 주장하기도 한다.

지난해 12월 일본 네티즌들이 반크 홈페이지를 공격해 접속장애를 일으킨 것이 좋은 사례다.
   권철민  기자/twinpine@cbs.co.kr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