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10일 오후 7시 서울광장에서 "6.10 범 국민대회" 신 문 방


                                                                                                         혼돈속의 자유
   경찰 ‘명박산성’ 시즌2 예고… “오만의 극치” 비난

민주당 등 정계와 시민사회단체가 오는 10일 서울광장에서 열 예정이었던 ‘6·10 범국민대회’를 경찰이 막겠다고 나섰다. 하지만 주최측은 행사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물리적 충돌이 예상된다.

경찰은 범국민대회가 예정된 10일 서울광장에서 자유총연맹 등이 주최한 다른 행사가 예정돼 있어 “상호 충돌이 예상돼” 집회를 금지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8일 알려졌다. 복수의 단체가 같은 날 같은 장소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하면 원칙적으로 먼저 집회를 신고한 단체에 우선해 집회를 허용한다는게 경찰쪽 설명이다.

경찰이 ‘6·10 범국민대회’를 불허하기로 함에 따라 대회 장소로 예정된 서울광장에 대해 경찰이 또다시 경찰버스 등을 동원해 봉쇄에 나설지 주목된다. 강희락 경찰청장은 서울광장 봉쇄 논란과 관련, “집회를 여는 시위 주최 측이 어떤 사람이고 어떤 성격인가에 따라 (선별적으로) 광장 개방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의 행사 불허 방침에 대해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경향닷컴과의 전화통화에서 “경찰은 마치 자신들이 서울광장의 주인이냥 착각하고 있다. 오만하기 그지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경찰은 적법한 집회를 막을 권리가 없다”면서 “다만 국민들이 집회를 안전하게 치를 수 있도록 협조할 권한만 있다”고 말했다.

우 대변인은 “야 4당과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6월항쟁을 기념하고 전직 대통령을 추모하기 위한 행사를 불허할 이유는 없다”면서 “이게 불법이라면 경찰이 합법으로 보는 대규모 군중집회는 어떤게 있는지 구체적으로 적시하지 않으면 범국민대회 불허 결정은 정치적이고 편파적이고 자위적이라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면 돌파 하겠다”고 말해 대회 강행 의지를 밝혔다.

6·10 범국민대회 준비위원회는 10일 오후 7시부터 서울광장에서
   ▲ 대통령의 사죄와 국정쇄신
   ▲ 검경 강압 통치 중단 및 각종 악법 철회
   ▲ 부자 편향 정책 중단
   ▲ 남북 평화 관계 회복 등 4대 요구안을 발표하고 ‘고(故) 노무현 대통령 추모 및 민주회복
       문화제’ 등을 열 계획이었다.

경찰은 ‘촛불’이 한창 타오르던 지난해 6월10일에도 컨테이너 박스로 만든 이른바 ‘명박산성’으로 광화문 한복판을 점령한 바 있다.

        경향닷컴 고영득  기자 /ydko@khan.co.kr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