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건, 배우 김여진에 "국밥집 아줌마" 네티즌 분개 신 문 방

 



   황의건, 김여진에"국밥집 아줌마"..네티즌 분개

이투데이 | 기사전송 2011/06/17 02:03

 

최근 일주일 간의 로그인 사용자 통계를 기준으로 해당 기사 클릭수를 비교한 상대 수치

 
[이투데이 한옥주 기자]

패션 칼럼니스트 황의건이 배우 김여진에게 인신공격성 모욕 발언을 내뱉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6일 황의건은 자신의 트위터에 “몇 년 전 한 명품 브랜드가 출시될 때 그 여배우는 공짜 옷을 협찬받기 위해 한달음에 달려왔다. 그랬던 그녀가 몇 년 사이 변했는지 아니면 원래 기회주의자인지 연기에 뜻이 없는 건지 정치를 하고 싶은 건지 당최 헷갈린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이어 “김미화가 안쓰러워하는 그 여배우는 요즘 제일 ‘핫’하다. 나는 그녀가 어디에 출연했는지는 기억 못하지만 어느 시위 현장에 갔는지는 기억한다. 연기자로서 존재감이 없는 것은 그녀의 슬픈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팔로워들이 그 여배우에 대해 묻자 그는 “연예 뉴스에는 한 번도 못 나온 대신 9시 뉴스에 매일 나오는 그 국밥집 아줌마처럼 생긴 여진족 여자”라고 답했으며 “토 쏠려서 조금 전 소화제 한 병을 마셨다”고 발언했다.

황의건의 글을 접한 김여진은 “국밥집 아줌마라니 영광이다. 나는 공짜 옷 협찬 받으러 간 적 없으니 이 부분은 명백히 허위사실이다. 정정해 달라. 당신이 그동안 국밥집 아줌마와 ‘뜨지 못한’ 배우들, ‘시위하는’ 사람들을 어떤 마음으로 대했는지 그 차별의 마음을 잘 알겠다. 그래도 당신이 차별을 받을 때 함께 싸워드리겠다”며 침착한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황의건의 트윗에 네티즌들은 분개했다. 이들은 모두 한 목소리로 "자신의 주관으로 한 배우의 인격을 모독하는 것은 어리석었다" , "하루빨리 사과해라"등의 반응등을 보이고 있다.

미래경제를 선도하는바른뉴스 이투데이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